subject 올해 칠포재즈 출연하는 웅산, 첫 뉴욕 공연 '눈길'
 


7월 6일 맨해튼 록우드 뮤직홀 스테이지2…미국 팬 '이목집중'올해 칠포재즈페스티벌(9월 22~24일) 출연이 확정된 재즈 보컬리스트 ‘웅산’이 첫 뉴욕 공연을 한다.

웅산은 오는 7월 6일 오후 7시 맨해튼의 록우드 뮤직홀 스테이지2(196 알렌 스트리트) 무대에 선다.

그녀는 한 언론사에 “이번 공연은 가장 아끼는 일본 출신 대표 기타리스트인 지로 요시다가 협연하며, 뉴욕을 중심으로 활발히 활동 중인 최고 연주자들을 직접 선별했다”고 밝혀 미국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일본 최고의 재즈 명예의 전당으로 알려진 ‘블루노트’에 초청받은 최초의 한국인인 그녀는 다양한 공연과 세계적 거장들과의 콜라보레이션으로 축적해온 영감과 내공을 이번 무대에서 뿜어내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함께 콜라보를 해왔던 이들은 퓨전재즈 기타리스트 캡틴핑거 리 릿나워, 나단 이스트, 존 비슬리, 멜빈 데이비스 등 세계적 아티스트들이다.

2년 전 제9회 칠포재즈페스티벌에서는 세계적인 기타리스트 나단 이스트와 콜라보레이션을 연출해 관객의 가슴을 떨리게 했다.


아시아를 대표하는 재즈 보컬리스트 웅산은 포항에서 열리는 칠포재즈페스티벌의 단골 게스트이다.

그녀는 수려한 외모와 중저음의 농염한 보이스로 객석을 압도하며, 블루스와 펑키, 라틴 등 모든 장르의 음악을 특유의 감성과 따뜻한 음색으로 담아내 재즈 애호가들뿐 아니라 대중들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