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ject 음실련, '2017 KMPF' 장사익 김종서 웅산 송소희 등 32팀 라인업 공개
 

'평창올림픽 성공기원 2017 실연자 페스티벌 KMPF(Korea Music Performers' Festival)'의 라인업이 공개됐다.
 
사단법인 한국음악실연자연합회(회장 김원용, 이하 음실련)와 한국체육산업개발주식회사(대표 오치정, 이하 체육산업개발)이 공동주최하는 이 행사는 내달 9일부터 12일까지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과 뮤직라이브홀에서 개최된다.

9일에는 '4차 산업혁명과 음악실연자의 보호'라는 주제로 홍익대 오승종 교수(전 한국저작권위원회 위원장)가 좌장을 맡고 가

수 서수남, 테너바테 이정현, 이호흥 박사, 안효질 교수, 김경숙 교수, 김찬동 팀장 등 국내 연사와 영국, 프랑스, 베트남 등의 해외 연사들이 포럼에 함께 한다.  

10일은 '코리안 클래식 데이'로 송소희, 소프라노 강혜정, 서울팝스오케스트라(하성호 지휘), 테너 이정현, 판소리 오정해, 해금 꽃별, 판소리 김용우, 피아노 권순훤, 트럼펫 성재창, 퓨전국악밴드 wHOOL 등 총 10팀이 무대에 오른다.

11일에는 '뮤지션스 데이'로 조용필과 위대한 탄생의 기타리스트 최희선과 봄여름가을겨울, 웅산, 이한진밴드, 서영도 일렉트릭 앙상블, 박주원, 권병호 밴드, Master For, A-FUZZ등 총 9팀의 공연이 펼쳐진다.  

마지막 날인 12일에는 '아티스트 데이'로 장사익, 김종서, 박상민, 펜타곤, 기린(이대희), 정태춘, 박은옥, 전영록, 전유나, 진성, 신유, 김혜림, 곽종목(건아들) 등 12팀이 무대에 올라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총 32팀의 환상적인 공연이 펼쳐지는 '평창올림픽 성공기원 2017 실연자 페스티벌 KMPF'의 티켓은 인터파크 티켓과 멜론 티켓 등을 통해 구입할 수 있다.

음실련은 "이번 페스티벌을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 붐업과 국내에서 활동하는 실연자들의 다양한 의견수렴을 통한 회원권익향상 및 국내 실연자들의 저작인접권과 저작권 인식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체육산업개발 역시 "올림픽공원에서 다양한 실연자 공연이 개최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조하겠다"고 전했다.